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도대체 어떻게 자가격리 호텔을 찾으란 말인가!

18일 사이트 오픈 약속, 아무도 모르는 정보

국제무료전화 1-800-294-8253번으로 예약

밴쿠버에 위치한 YWCA 호텔이 3일간 자가격리를 할 수 있는 정부 승인 호텔로 예약을 받고 있다.

밴쿠버에 위치한 YWCA 호텔이 3일간 자가격리를 할 수 있는 정부 승인 호텔로 예약을 받고 있다.

연방정부가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 후 결과가 나올 때까지 3일간 정부에서 승인 받은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발표했지만 정작 호텔 예약 정보는 쉽게 알 수가 없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지난 12일 모든 해외 입국자의 코로나19 검사를 오는 22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히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묵을 숙소 예약 사이트를 18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18일 오후 1시 현재 본 기자가 어떻게 호텔 예약을 할 수 있는 지 연방정부 보도자료나 검색어로 찾아봐도 전혀 찾을 수가 없었다.



이에 연방교통부 등 관련 부처의 언론담당자에게 전화를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거나 제대로 대답을 해 주는 담당자를 찾을 수 없었다. 연방교통부의 언론담당자는 어떤 사이트로 찾을 수 있는 지에 대한 정보는 주지 못하고 해외에서 호텔을 예약할 수 있는 정부 공인 예약 전화번호를 알려주었다.



해외에서 무료로 전화를 할 수 있는 1-800-294-8253번이다. 그러나 이런 전화 번호를 비롯해 해외의 일반인들이 쉽게 호텔 예약과 관련해 접근할 수 있는 사이트나 전화번호는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었다.





이에 본 기자기 트뤼도 연방총리의 언론담당자에게 직접 이메일로 이런 문제점에 대해 질의를 했고, 이에 대해 알렉스 웰스테드(Alex Wellstead) 언론담당 비서관은 보건부의 언론담당자인 콜(Cole)에게 본 기자의 이메일을 전달했다고 회신해 왔다.



이어 태미 자뷰(Tammy Jarbeau) 보건부 수석 언론담당자는 조만간 온라인에 올려놓겠다는 대답을 해 왔다. 결과적으로 18일 오전 현재 호텔 예약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은 갖추어 놓고, 호텔들도 지정을 했지만, 일반인들이 호텔 예약을 위해 어떻게 접근해 가야 하는 지에 대한 정보는 아직 준비가 안 된 셈이다.



연방정부 사이트(www.canada.ca)나 교통부 사이트(www.travel.gc.ca), 또는 국경서비스국 사이트(

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CBSA, www.cbsa-asfc.gc.ca) 어디에도 관련 호텔 예약 정보를 주는 페이지를 찾을 수 없다.



한편 밴쿠버 지역에서는 YWCA호텔(https://ywcavan.org/hotel/rooms/self-quarantine-room-rates-and-rooms-self-isolation)이 정부 승인을 받고 예약을 받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