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버들강아지

‘버들강아지 눈 떴다/ 봄 아가씨 오신다/ 연지 찍고 곤지 찍고/ 봄 아가씨 오신다’(동요 ‘봄 아가씨’)

입춘과 설을 지나면서 조금씩 봄기운이 느껴진다. 봄의 전령 버들강아지가 어느덧 물가에서 피어나 봄을 알리고 있다. 그런데 이 말에는 왜 ‘강아지’가 들어가 있을까.

중세에는 ‘버듨가야지’(버들+ㅅ+가야지), ‘버듨개야지’(버들+ㅅ+개야지)란 표기가 사용됐다고 한다(16세기 ‘두시언해’). ‘버듨개야지’는 발음을 편리하게 하다 보니 ‘야’가 탈락하면서 더욱 간결한 표현인 ‘버들개지’로 변해 오늘날까지 내려오고 있다.

‘버들강아지’는 ‘가야지’와 ‘강아지’의 발음이 비슷한 데서 유래했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 견해다. 버들개지의 솜털처럼 보드라운 털이 강아지의 그것을 닮았다고 해서 ‘버들강아지’란 이름이 붙은 것으로 유추하는 사람도 있다. 또한 일부 지방에서 ‘개지’가 ‘강아지’의 사투리로 쓰인다는 점과 연관이 있다고 보는 이도 있다.

그렇다면 ‘버들개지’와 ‘버들강아지’는 어느 것이 맞는 말일까? 둘 다 표준어, 즉 복수표준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