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콜로라도 주민 80%,“올해 여행 계획 없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주민 대다수가 여행 망설여

전미자동차협회(AAA) 콜로라도지부가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콜로라도 주민의 대다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의식해 올해 여행을 망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음에도 이같은 우려를 없애지 못했다.
이번 조사에서 콜로라도주민들의 주요 관심사는 ▲병에 걸릴지도 모른다는 걱정(60%) ▲코로나19 환자수에 대한 우려(56%)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종에 대한 우려(47%) 등이었다.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 여행이 어렵다고 응답한 콜로라도 주민들은 26%에 불과했다.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엄청난 경제적 손실을 감안할 때 의외로 낮은 수치여서 놀랍다.
조사 결과 콜로라도주민의 66%가 2020년 여행 계획을 취소하거나 재조정했으며, 80%는 올해도 여행계획이 아예 없거나 있어도 취소 또는 재조정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콜로라도주민의 32%만이 항공여행이 편안하며 47%는 호텔이 안전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여행을 간다면 자동차로 여행을 가도 괜찮을 것이라는 응답은 84%, 편안한 캠핑이 73%로 월등히 높았다.
콜로라도주민의 19%는 2020년 3월보다 지금이 여행하기에 더 편하다고 답하는 등 여행에 대한 자신감이 전반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조사 대상자의 52%는 마스크 사용 및 청결 정도에 매우 민감해졌다고 답했고 40%는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지식이 늘었다고 답변했으며, 자기격리 등에 피로감을 느낀다는 답변도 25%가 나왔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 나온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들은 다음과 같다.
▲콜로라도 주민의 95%가 여행 중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한다.
▲콜로라도 주민의 40%는 마스크 착용의 의무화된 지역을 방문할 가능성이 더 높다.
▲콜로라도 주민의 51%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운전을 덜하게 됐다.
▲콜로라도 주민의 33%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보다 지금 여행보험에 가입할 가능성이 더 높다.


이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