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염력 강한 LA발 코로나 변이 급속 확산

LA 신규 감염자의 44%
가주 등 19개 주서 확인
호주 등 6개국으로 확산

LA발 변이 바이러스가 LA를 포함 캘리포니아 주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전염력이 더 강할 수 있다고 알려져 확진자가 다시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미국의학협회저널(JAMA)은 지난 11일 지난 7월 LA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CAL 20C’의 확산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저널에 따르면 남가주 내 신규 확진자 중 44%가 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 전역에서는 3분의 1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더해 ‘CAL 20C’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6개국에서 빠르게 확산 중이라고 저널은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초쯤 ‘CAL 20C’는 거의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11~12월쯤 남가주 전역에 걸쳐 4500개의 바이러스 샘플을 조사한 결과 24%, 주 전역에서는 18%가 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후 지난 1월 1일~22일 사이에는 남가주의 44%가, 주 전역에서는 35%가 감염된 것이 확인돼 주와 지역 사회 내에서 점차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뿐만이 아니라 국내에서는 뉴욕, 애리조나, 네바다 등 19개 주에서 확인됐으며, 미국 외에 호주와 덴마크, 이스라엘 등 6개 국가에서도 이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연구팀은 해당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보다 포괄적인 접근과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CAL 20C’는 바이러스가 숙주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할 때 활용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변이가 일어난 형태다.

덴마크에서 처음 보고됐던 돌연변이 ‘L452R’의 본원도 ‘CAL 20C’다. 이 돌연변이를 포함해 다섯 가지 돌연변이를 가진 바이러스가 ‘CAL 20C’다.

‘CAL 20C’는 기존에 알려진 영국발 변이(B.1.1.7)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B.1.351)와는 차이가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하지만 CAL.20C가 다른 바이러스보다 더 강한 전염력을 지녔지는 지 혹은 더 치명적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지난해 하워드 대학교 연구팀은 돌연변이‘L452R’가 바이러스를 세포에 더 잘 침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밝힌 바 있다. 즉, 전염력이 일반 바이러스보다 강할 수 있다는 뜻이다.

전문가들은 남가주의 신규 감염자 급증했을 때 ‘CAL 20C’가 나타났다는 점과 최근 신규 확진자들 사이에서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좋은 징조가 아니라고 우려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