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해바다 버들선생

갯바위에 올라선 ‘버들선생’이 두 팔을 벌리고 가지를 늘어뜨린 채 수묵화의 주인공이 되었다. 인천 영종도에서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옹진군 ‘신시모도’는 신도.시도.모도가 다리로 연결되면서 붙여 부르는 이름이다. 그 신시모도의 끝 모도 남쪽 해변에 ‘배미꾸미 조각공원’이 있다. 조각가 이일호 선생이 작업 공간으로 사용하면서 하나둘 전시한 작품 80여점이 모여 공원이 됐다. 버드나무를 형상화 한 버들선생은 굵은 철사를 이용해 몸통은 엮고, 가지는 늘어뜨려 바람이 불 때마다 서로 부딪히며 소리를 낸다. 만조 때엔 작품 아래까지 물에 잠겨 바다 위에 떠 있는 듯 보인다. 영종도와 신도를 연결하는 연륙교 착공식이 지난달 27일 열려, 2025년이면 이곳도 뭍으로 변할 예정이다. 장노출로 구름도 파도도 흐르게 촬영했다.


김경빈 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