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걷고 주행하는 로봇 차량 ‘타이거’…현대차 첫 무인 UMV 공개

장애물 지형에서는 로봇 다리로, 평지에서는 사륜구동 바퀴로 이동할 수 있는 현대차그룹의 무인 UMV 타이거 X-1. [HMA제공]

장애물 지형에서는 로봇 다리로, 평지에서는 사륜구동 바퀴로 이동할 수 있는 현대차그룹의 무인 UMV 타이거 X-1. [HMA제공]

현대차가 모빌리티와 로보틱스 기술을 융합한 신개념 이동 로봇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이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처음 소개한 변신 지능형 지상 이동 로봇 타이거(TIGER: Transforming Intelligent Ground Excursion Robot) X-1은 전장 약 31.5인치, 전폭 약 15.5인치 크기에 중량 26.5파운드로 4개의 다리와 바퀴가 달린 사륜구동 무인 UMV(Ultimate Mobility Vehicle)다.

현대차그룹의 첫 무인 UMV인 타이거 X-1은 오프로드 차량도 다닐 수 없는 험난한 지형까지 지능형 로봇 기술과 바퀴가 결합해 이동할 수 있어 응급구조 지원, 과학탐사 연구, 오지로의 상품 배송 등에 활용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거 X-1은 현대차그룹 산하 미래 모빌리티 담당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가 개발했으며 인공지능 기반 엔지니어링 설계분야 선두기업인 오토데스크와 콘셉트 디자인 전문기업 선드버그-페라가 참여했다.



지난 2019년 CES를 통해 걸어다니는 유인 차량 ‘엘리베이트’를 공개한 바 있는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뉴 호라이즌 스튜디오를 중심으로 혁신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