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럼프 탄핵심리 본격 돌입

‘탄핵심판 합헌’ 찬성 56표
다음 주 탄핵 여부 표결

연방상원이 9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리에 본격 돌입했다.

이날 상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의 합헌 여부를 묻는 표결에서 찬성 56표, 반대 44표로 탄핵심판 개시를 승인했다. 공화당에서는 밋 롬니·수잔 콜린스 의원 등 6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이날 표결에 앞서 워싱턴DC의 상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첫날 심리에서는 하원 탄핵소추위원단을 이끄는 민주당 제이미 라스킨 의원과 트럼프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탄핵 당위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라스킨 의원은 트럼프 지지자들이 벌인 지난달 6일의 의회 난입 사태를 시간순으로 편집한 13분여의 영상을 틀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영상은 ‘의회로 가자’고 독려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연설로 시작해 물러서는 경찰에 욕설을 내뱉고 폭력을 행사하는 시위대의 모습을 고스란히 내보냈다. 의사당 내부 곳곳을 헤집으며 폭력적 행동을 불사하는 시위대의 모습도 가감 없이 등장했다.

라스킨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런 걸 해서 하원에서 탄핵소추된 것”이라며 “이게 탄핵감이 아니라면 탄핵감인 사안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브루스 캐스터 변호사가 이끌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이번 탄핵심리가 “7400만 명 이상의 유권자들의 지지를 박탈하기 위한 노력”이라며 이번 탄핵심판이 위헌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란 선동 혐의를 받고 있으며 탄핵 여부를 가리는 표결은 다음 주로 예상된다. 하지만 상원의 3분의 2인 67표가 나와야 탄핵이 이뤄지기 때문에 성사 가능성은 낮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