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증시 3대지수, 동반 사상 최고치…다우 6거래일 연속 상승

뉴욕증시가 8일 또 다시 동반 신기록 행진을 펼쳤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7.52포인트(0.76%) 오른 3만1385.76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8.76포인트(0.74%) 오른 3915.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1.35포인트(0.95%) 오른 1만3987.64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 모두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다. S&P 500과 나스닥은 3거래일 연속 동반 신고점이고, 다우 지수는 6거래일 연속 올라 지난해 8월 이후 최장기간 상승세를 기록했다.

중소형주 지수인 러셀 2000도 이날 2.5% 급등해 역대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연방 의회의 대규모 추가 재정부양책 통과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 뉴욕증시 랠리의 원동력으로 분석된다.

상·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약한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구제법안을 과반 찬성만으로도 통과시킬 수 있도록 한 결의안을 가결, 민주당 단독으로 추가 부양 패키지를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전날 의회에 추가 부양안 처리를 호소하면서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완전고용 수준을 회복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따른 경제활동 정상화 기대감과 기업들의 잇따른 4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도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이날 브렌트유가 1년여 만에 배럴당 60달러선을 회복하고 민주당이 항공업계에 140억 달러 규모의 급여지원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에 정유업체와 항공사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엑손모빌은 4.3%, 델타항공은 5.1%, 아메리칸항공은 3.4% 각각 올랐다.

‘개미(개인투자자)들의 반란’으로 지난달 폭등했던 게임스톱은 5.9% 하락한 주당 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