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브리프] "바이든 구제안 통과시 완전고용" 외

"바이든 구제안 통과시 완전고용"

재닛 옐런 연방 재무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코로나19 경기부양안이 연방 의회에서 통과되면 내년에 완전고용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옐런 장관은 7일 CNN에 출연,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 구제법안의 이득이 위험보다 더 크다면서 이같이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바이든표 구제법안이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것이라는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의 비판에 대해서도 정부가 이를 관리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개미반란’ 레딧, 수퍼보울 광고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이 헤지펀드 공매도에 반란을 일으킨 개미 투자자들에게 경의를 표했다. 뉴욕포스트는 8일 개미 반란의 진원지가 된 레딧이 전날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수퍼보울 TV 중계에 5초간 광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레딧은 광고에서 “지난주 우리는 언더독이라도 공동의 아이디어를 중심으로 뭉치면 어떤 일이라도 성취할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특히 “나중에 당신의 활약 때문에 금융 교과서에 개미들의 수익에 대한 내용이 실릴 수도 있다”며 개미들의 반란에 대한 적극적 지지로 해석될 수 있는 입장을 밝혔다.

카니발 취소 브라질, 15억불 손실

브라질이 코로나19로 인한 카니발 축제 취소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피할 수 없게 됐다. 7일 브라질 전국상업연맹(CNC)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카니발 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호텔과 쇼핑센터, 상가 등 관련 업종의 매출이 급감하면서 최소한 80억 헤알(약 15억 달러)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됐다.

연맹은 또 해마다 카니발 축제를 전후해 2만5000 개 정도의 임시 고용직이 만들어지면서 일시적으로나마 고용환경에 숨통을 틔워주던 것도 올해는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고 전했다. 브라질 카니발 축제는 해마다 ‘사순절’(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억하는 교회 절기)을 앞두고 열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