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정부서 참전용사비 23만불 지원

건립위, LA총영사관 통해 수령
노명수 회장 “취지 알아줘 감사”
6월 완공 목표…막판 모금 총력

지난 3일 LA총영사관에서 열린 한국 정부 보조금 전달식에서 박경재(가운데) 총영사가 노명수(박 총영사 오른쪽) 건립위 회장에게 모형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  [건립위 제공]

지난 3일 LA총영사관에서 열린 한국 정부 보조금 전달식에서 박경재(가운데) 총영사가 노명수(박 총영사 오른쪽) 건립위 회장에게 모형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 [건립위 제공]

오렌지카운티 한국전 참전 미군용사 기념비(이하 기념비) 건립위원회(이하 건립위, 회장 노명수)가 한국 정부로부터 23만6000여 달러의 지원금을 받았다.

건립위 노명수 회장, 강석희 자문위원, 배기호, 박동우, 토니 박 위원 등은 지난 3일 LA총영사관에서 박경재 총영사로부터 국고 보조금 23만6739달러(한화 2억6200만원)를 수령했다.

국가보훈처는 한미동맹을 한층 강화할 기념비 건립을 돕기 위해 기념비 건립 비용(72만 달러)의 약 30%를 보조하기로 지난해 결정했다.

이어 한국 국회는 지난해 12월 2일 보조금이 포함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본지 2020년 12월 4일자 a-12면>

LA총영사관은 건립위와 함께 기념비 건립 사업을 적극 추진해왔다. 특히 한국 정부의 관심과 사업비 지원을 적극 요청, 보훈처의 지원 결정을 이끌어내는 데 기여했다.

노명수 건립위 회장은 “한국에서 희생된 미군 참전용사를 기리기 위한 기념비 건립의 취지와 의미를 한국 정부에서 인정, 거액을 지원한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총영사는 “하루빨리 기념비가 완성되도록 심혈을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건립위는 오는 6월 25일까지 풀러턴의 힐크레스트 공원에 미군 전몰 장병 3만6492명 전원의 이름을 새긴 기념비를 세울 예정이다.

노 회장은 “약 7만7000달러만 더 모으면 총 모금 목표액 77만 달러(기부자 명판 제작비 포함)를 채우게 된다. 막판 기금 모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부 관련 문의는 노 회장(714-514-6363)에게 하면 된다.

한편, 한국 정부는 최근 3년여 새 두 차례 OC의 한인단체에 거액을 지원했다.

한국 재외동포재단은 지난 2018년 1월 OC한인회의 한인종합회관 매입 지원금 27만 달러를 보조한 바 있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