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식당체인 '와바그릴' 지속 성장…작년 매출 1억3660만불

한인이 운영하는 체인 식당 와바그릴이 지난해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매출 증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요식업계 시장 조사업체 테크노믹의 데이터를 인용해 LA비즈니스저널이 지난 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와바그릴의 지난해 총매출이 1억3660만 달러로 추산돼 3%의 성장을 기록했다.

한인 에릭 이씨가 2006년 창업한 와바그릴의 지난 2019년 총매출은 1억3200만 달러였으며 2017년 1억2080억 달러, 2018년 1억2790만 달러에 이어 4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191개 체인점이 지난해 올린 총 매출의 4분의 1 이상이 스마트폰 앱과 웹사이트를 통한 온라인 주문으로 2019년 4.5%에 비해 세배 이상 늘었다.

이같이 온라인 주문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 사태를 맞아 도어대시, 그루허브, 우버이츠, 포스트메이트 등을 통해 무료 배송 이벤트를 진행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5달러 미만의 메뉴 10가지를 소개하는 메뉴판을 비롯해 커브사이드 픽업까지 운영해 고객들의 편의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