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게임스톱 반란 ‘삼일천하’…대장 2일 1300만불 날려

게임스톱 공매도 반란 이끈 키스 질. [유튜브채널 Roaring Kitty 영상 캡처]

게임스톱 공매도 반란 이끈 키스 질. [유튜브채널 Roaring Kitty 영상 캡처]

뉴욕 증시에서 게임스톱 공매도 세력에 대한 반란을 주도한 개인투자자가 주가 급락 탓에 수익의 상당 부분을 날린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포스트는 3일 인터넷 사이트 레딧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게임스톱 매수 운동을 펼친 키스 질(34)이 2일 하루 동안 1300만 달러가 사라진 주식계좌를 온라인에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질은 전장인 1일에는 520만 달러를 날렸다. 이 같은 손실이 발생한 것은 게임스톱 주가가 지난 1일 30.8%, 2일 60.0% 폭락했기 때문이다. 질은 게임스톱 5만 주와 주식을 살 수 있는 권리인 콜옵션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주식계좌에 찍힌 평가 가치는 한때 3300만 달러에 달했지만, 게임스톱 주가가 급락하면서 수익도 줄어들었다.

다만 그는 게임스톱에 대한 투자로 아직도 760만 달러의 수익을 올린 상태라고 밝혔다. 하지만 주가 폭락 이후에도 주식을 매각해 수익 실현을 하지 않은 상태로 전해졌다. 그는 2019년 6월 5만3000달러를 게임스톱에 투자했다.

이후 질은 레딧의 주식토론방인 ‘월스트릿베츠’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로어링 키티’에서 헤지펀드의 공매도를 상대로 개미들의 반란을 이끌었다.

대학 재학 시 장거리 달리기 선수로 활약했던 질은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게임스톱으로 번 돈으로 고향에 실내 트랙을 갖춘 집을 짓겠다는 꿈을 밝히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