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테네시 총기 판매 사상 최대

지난해 74만정 팔려
전국 판매 급증세 지속

미전역의 총기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테네시 주의 총기판매도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시카고 선타임스와 의회전문 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민주당 정권의 총기 규제 정책과 코로나19 불확실성, 민심 불안 등이 수요를 늘리면서 총기 판매 급증세는 올해 내내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테네시주는 주 역사상 가장 많은 74만580정이 판매됐다고 주 경찰이 밝혔다. 테네시주 인구는 약 690만 명으로 작년 한 해에만 9명 가운데 1명이 새로 총기를 샀다는 뜻이다.

이런 상황은 ‘총기폭력 도시’ 오명을 쓴 시카고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와 오하이오주 털리도, 유타주 오럼 등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해당 지역에서는 최근 총기류와 탄약 수요가 공급을 수개월 분씩 초과해 점포의 선반이 비어있는 상태라고 지역 언론들은 전했다.

연방수사국(FBI)은 작년 한 해 동안 미국인들이 총기 구매를 위해 신청한 신원조회 처리 건수가 3960만 건 이상이라고 밝혔다.

이런 현상은 코로나 팬데믹과 인종차별 사건이 맞물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선타임스는 지난해 코로나19팬데믹이 선언된 3월과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폭동과 소요를 촉발한 6월, 전국적으로 한 달 치 총기 판매 기록이 수립됐다고 전했다.

더힐도 전문가 분석을 인용, 총기 수요가 급증한 가장 큰 이유로 코로나19팬데믹, 일련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와 폭동, 대선 이후 부정선거 논란 등에 따른 두려움과 불확실성을 꼽았다.

총기 구매 열풍에 대한 해석도 다양하다.

총기상글래빈은 “지난해 플로이드 사태 항의 시위가 폭동으로 번졌을 때 민주당 측은 폭동을 멈추게 하기보다 부추겼다”며 “다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이 개인을 보호하지 않을 것이라는 두려움으로 사람들이 총을 사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반면 총기폭력 예방센터의 키나 콜린스는 “연방 의사당에 난입한 국내 테러범들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조성한 공포감에 사람들이 반응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 외에도 코로나19 사태로 미래가 불투명해지면서 사람들이 절망에 빠지고 필사적으로 변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