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청장년층 생명보험 가입 급증…증가율 2001년 이래 최고

코로나 공포 관심 높아져

코로나 사태에 따른 공포감 등 여파로 지난해 미국의 생명보험 가입 신청이 크게 늘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1일 보도했다.

북미 보험 사업자들을 상대로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인 MIB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내 생명보험 가입 신청은 전년보다 4% 늘었다.

지난해 증가율은 MIB가 이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최고치다. 특히 상대적으로 젊은 가입 신청자가 많이 늘었다. 지난해 45세 미만 가입 신청자는 7.9% 증가했고 45~59세는 3.8% 늘었다. 60세 이상은 소폭 줄었다.

저널은 예전에는 생명보험 가입을 미뤄오던 비교적 젊은 연령층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뉴스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험업계는 보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촉발한 쇼핑 리스트에 생명보험이 추가된 셈이라고 평가했다.



가입 신청자의 증가는 이미 일부 대형 보험사의 실적에도 반영되고 있다.

노스웨스턴 뮤추얼 라이프 인슈어런스의 지난해 신규 보험료 수익은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했다. 전년보다 약 8% 늘어난 수치다.

뉴욕 라이프 인슈어런스는 작년 12월 신규 보험 가입자와 보험료가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여 이 회사의 175년 역사에서 최고의 연말을 맞았다.

MIB에 따르면 생명보험 가입 신청자의 약 70%는 최종 계약까지 이어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