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주 실업수당 신청자 147만명 해킹 피해

소셜번호 등 유출 확인해야

지난해 워싱턴주 정부에 실업수당을 신청했던 워싱턴주 주민 147만명의 은행 정보와 소셜번호 등이 해킹으로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워싱턴주 지역매체인 코모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실업수당을 신청했던 주민들은 자신의 정보가 유출됐는지 여부 등을 은행 계좌 등을 통해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수사 의뢰나 은행 계좌 변경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팻 맥카티 워싱턴주 감사관은 지난 1일 “지난해 12월 워싱턴주 감사관실에서 실업수당과 관련된 규모가 큰 파일을 이전하는 과정에서 소프트웨어 제공회사인 액셀리온이 해킹을 당했고 이로 인해 147만명의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역 매체들의 보도에 의하면, 이들 해킹 피해를 입은 147만명은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10일까지 워싱턴주에 실업수당을 신청한 주민들로 실업수당 건수는 160만건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출된 개인 정보는 이름, 소셜번호, 운전면허증 번호, 은행계좌 번호, 고용주 정보 등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실업수당을 신청했고 자신의 정보가 유출됐다고 의심될 경우 온라인(https://sao.wa.gov/breach2021/)으로 각종 정보를 확인해 볼 수 있다.


디지털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