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폴리토크] 바이든 가문의 ‘약속’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약점은 ‘가족문제’다. 그래서 주류언론은 대선 캠프 기간 동안 관련뉴스 ‘블랙아웃’에 돌입했다.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투톱’이 바이든 지켜주기 선봉에 섰다.

빅테크도 가세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은 조 바이든의 차남 헌터의 우크라이나 유착의혹 스캔들이 뉴욕포스트 특종보도를 통해 터져나왔을 때,이를 감추고 차단하기 바빴다. 사용자 검열에도 들어갔다. 그 덕에 헌터가 우크라이나 기업으로부터 수백만 달러, 모스크바 전 시장 미망인으로부터 100만 달러를 챙긴 유착의혹은 메인스트림 세상에서 ‘존재하지 않는’ 스캔들이었다. 다행히 양심있는 언론에서 연일 톱뉴스로 보도했다.

지난달 20일은 조 바이든 취임식이었다. 이날 플로리다 지역언론 ‘데일리비즈니스리뷰’에서 바이든 형제의 혈연을 내세운 로펌 광고가 게재됐다. 조 바이든의 막내동생 프랭크가 고문으로 있는 버먼법률그룹 광고였다.

버먼은 사탕수수 가공업체 ‘빅슈거’를 상대로 제기한 환경오염 케이스 민사소송을 맡은 로펌이다. 광고에서 “바이든 형제는 환경 이슈를 전면에 내세우겠다는 약속을 지켰다”며 “빅슈거는 환경과 정의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동생 프랭크 버먼법률그룹이 공유하는 가치에 역행한다”는 문구도 나왔다.

지난달 28일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바이든이 프랭크에게 ‘제발 처신 좀 잘 하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프랭크는 원래 부동산개발업자다. 변호사가 아님에도 2018년 버먼로펌의 임원으로 발탁됐다. 마침 바이든이 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로 급부상하던 때다.

1999년 7월 뺑소니 사건도 논란이다. 프랭크는 샌디에이고의 해변가 도시 카티프에서 콘서트를 관람하려다가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법정문서에 따르면 그의 친구 제이슨 터튼이 운전자였다. 101번 하이웨이에서 프랭크는 그에게 “속도 좀 내자. 3단에서 4단 기어로 올려라”고 했다. 속도제한 35마일 존이었는데, 차량은 어느새 70~80마일로 주행하고 있었다. 당시 37세 남성 마이클 알바노가 길을 건너던 중 차량에 치여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그런데 프랭크 등은 차에서 내려 알바노 상태를 살펴볼 생각도 하지 않고 줄행랑 쳤다.

뒷좌석에 있던 증인 2명 진술에 따르면 프랭크가 사고가 난 뒤 터튼에게 “그냥 계속 밟아”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알바노는 두 딸을 두고 있었으며 싱글 아버지였다. 딸들의 증언에 따르면 “완벽한 아버지였다”고 한다. 터튼은 뺑소니 혐의 유죄를 인정했다. 하루 아침에 고아가 된 알바노의 딸 로레나와 니콜은 이듬해 프랭크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프랭크에게 27만5000달러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프랭크 측은 은행통장에 29달러 밖에 없다면서 돈을 지급할 형편이 안된다는 입장이었다.

프랭크 추적에 어려움을 겪은 이들 자매는 2008년 9월 그의 형이자 델라웨어 연방상원의원이었던 조 바이든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가 형인 이유도 있었지만 조 바이든 역시 자신들과 비슷한 가족사가 있어 이해해 줄 것으로 기대한 것이다.

바이든은 1973년에 교통사고로 부인과 딸을 잃었다. 바이든은 서한을 통해 “프랭크는 자산이 없어 판결내용을 따르지 못하는 처지”라고 냉정하게 답했다.

그런데 프랭크는 형 덕분에 부를 축적한 사람이다. 2009년에 조가 부통령이 되자마자 프랭크는 플로리다에서 영리 목적 차터스쿨 벤처사업에 뛰어들어 큰 돈을 벌었다. 오바마정부로부터 수백만 달러 보조금도 받았다.

프랭크가 지급해야 할 배상금은 이자까지 합쳐 약 100만 달러로 늘어났다.

바이든은 “역사상 가장 윤리적인 정부를 만들겠다”고 했다. 바이든 가문 스토리를 안다면 ‘지키지 못할 약속’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원용석 사회부 부장·정치 담당 won.yongsuk@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