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공화당 앞길 ‘험난’

UGA-AJC 공동 여론조사 결과
켐프 〮트럼프는 하향세 뚜렷
민주당 지지율은 과반 상승세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급락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공화당을 앞서고 있어 조지아 공화당이 내년 선거에서 고전을 면치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조지아대(UGA)와 애틀랜타 저널(AJC)이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켐프 주지사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해 1월 51%에서 1년 만에 42%로 추락, 부정 평가(57%)가 긍정 평가를 크게 앞섰다. 공화당 내에서도 36%가 켐프 주지사의 직무수행에 대해 부정 평가를 내렸다. 당내 부정 평가는 1년전 8%에 비하면 거의 4배나 높아졌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여론도 달라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57%에 달해 40%에 그친 긍정 평가를 앞질렀다. 당내 지지도는 84%로 여전히 높은 편이지만, 지난해 9월 AJC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조지아 전체 지지율 48%, 공화당 내 지지율 95%에 비하면 크게 낮아졌다.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켐프 주지사와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달리 민주당은 뚜렷한 상승세를 누리고 있다. 2018년 주지사 선거에서 켐프에게 패한 스테이시 아브람스에 대한 긍정 평가는 51%로 과반수를 조금 넘었고 공화당 내에서도 10%가 그녀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정적 평가는 41%로 켐프 주지사보다 훨씬 낮았다.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민주당의 존 오소프, 라파엘 워녹 연방 상원의원에 대한 지지도도 탄탄하다. 오소프 의원에 대한 긍정 평가는 50%, 부정 평가는 40%로, 워녹 의원에 대한 긍정 평가는 54%, 부정 평가는 37%로 각각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응답자의 과반수가 민주당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공화당에 대한 지지율은 3분의 1에 그쳐 조지아 공화당의 험난한 앞길을 예고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1월 17~28일 858명의 등록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율은 4.2%이다.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