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담배 판매 감소세 멈췄다…집에 있는 시간 많은 탓

수십년간 이어진 담배 판매 감소세가 지난해는 멈췄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말보로 담배 제조사인 알트리아 그룹의 자료를 인용해 28일 보도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담배 연기.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담배 연기.

이에 따르면 미국의 담배 판매량은 2016년 전년 대비 2.5% 줄었으며 2017년 -4.0, 2018년 -4.5%, 2019년 -5.9% 등 갈수록 감소율이 커졌으나 작년 판매량은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추세 변화 원인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우선 거론된다.

알트리아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사람들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고 외부 여가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담배를 피울 틈도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한동안 승승장구하던 전자담배가 일부 가향(flavored) 제품 판매 금지, 유해성 여부를 둘러싼 논란 등 영향으로 일부 이용자가 기존 담배를 다시 찾는 등 2019년에 정점을 찍고 지난해부터 인기가 줄어든 점도 하나의 요인으로 꼽힌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가 지난해 전 세계 20개국에서 실시한 설문에 따르면 미국 응답자의 73%는 전자 담배가 일반 담배만큼 또는 그 이상으로 해롭다고 답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