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회 접종’ 존슨&존슨 J백신 66% 효과

다음주 FDA에 승인 신청
2월말에 공급 가능 예상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은 29일 자사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가 평균 6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역별 3상 임상시험 결과 미국에서는 72%, 라틴아메리카에서는 66%,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57%의 예방효과를 각각 보였다.

존슨앤드존슨은 지난해 9월부터 총 4만3000여명을 대상으로 3상 시험을 진행했다.

중증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에는 85%의 효과를 발휘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알렉스 고스키 존슨앤드존슨 최고경영자(CEO)는 "이러한 중대 이정표에 이르게 된 것이 자랑스럽다"며 "글로벌 보건 위기와 맞서겠다는 우리의 약속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예방효과는 앞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95%), 모더나 백신(94.1%)보다는 낮지만 충분히 강력한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연방식품의약국(FDA)은 최소 50% 이상의 예방효과를 보이고 안전할 경우 백신 사용을 승인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독감 백신은 통상 접종자가 독감에 걸릴 위험을 40∼60% 낮춰준다.

문제는 남아공에서 예방효과가 확 떨어졌다는 점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지적했다.

남아공은 'B.1.351'로 불리는 변이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곳이다. 일반 코로나19보다 전염력이 훨씬 강한 이 바이러스는 미국을 포함해 최소 31개국으로 퍼진 상태다.

따라서 남아공에서 다른 지역보다 낮은 예방효과를 나타냈다는 임상시험 결과는 존슨앤드존슨 백신도 남아공 변이에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모더나 등 다른 백신도 남아공 변이에 대해서는 예방효과가 떨어졌다고 밝힌 바 있다.

존슨앤드존슨은 이르면 다음주 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국의 검토를 거쳐 2월 말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긴급 승인이 이뤄지면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에 이어 미국에서 세 번째로 사용 허가를 받게 된다.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해 개발된 존슨앤드존슨 제품은 화이자, 모더나와 달리 1회 접종만으로 면역이 생기는 데다 영상 2∼8도의 실온에서도 유통·보관할 수 있어 백신 신속 보급에 사활을 건 조 바이든 행정부를 비롯한 세계 각국이 손꼽아 기다리는 백신 중 하나다.

다만 긴급사용 승인을 받더라도 당장 유통할 수 있는 물량은 그리 많지 않다고 NYT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존슨앤드존슨은 FDA 승인 직후 700만회분을, 4월 초까지 3000만회분을 각각 공급할 수 있다고 연방정부의 한 보건 관리가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8월 존슨앤드존슨과 10억 달러에 1억회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계약한 바 있다. 이 계약을 통해 연방정부는 추가로 2억회분을 구입할 옵션도 확보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