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금류 공장서 질소누출…최소 6명 사망

게인스빌 소재 10여 명 중태

게인스빌의 가금류 가공공장에서 28일 액체 질소가 누출돼 6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 애틀랜타저널(AJC) 등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조지아주 북동부 게인스빌에 위치한 한 가금류 가공 공장에서 액체 질소가 누출되는 사고가 생겼다. 이 사고로 5명이 현장에서 숨지고, 1명은 응급실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가스 누출 피해를 본 9명 중 3명은 중태이며, 구조에 나선 최소 4명의 소방관이 호흡기 관련 통증으로 인근의 노스이스트 조지아 메디컬 센터에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에서 일하던 130명가량의 직원은 버스를 통해 인근 교회로 옮겨진 뒤 검사를 받았다.

소방당국과 직업 안전위생관리국(OSHA) 등이 사고 조사에 나섰지만 정확한 누출 원인은 아직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인스빌은 주 가금류 산업의 중심지로 통하며, 이 공장은 식당 등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생닭을 가공해 판매하는 일을 하고 있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