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과도한 줄임말

“아기가 밤낮이 바껴서 한숨도 못 잤어요” “밤에 보채는 아기 때문에 저도 밤낮이 바꼈어요.”

앞 문장처럼 ‘바뀌다’를 활용할 때 위에서와 같이 ‘바껴서’ ‘바꼈어요’로 쓰는 사람이 있다. ‘바뀌어서’ ‘바뀌었어요’는 길어서 쓰기 불편하다고 생각해 줄여 사용하는 것일 테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표현이다.

‘바껴서’ ‘바꼈어요’를 분석해 보면 ‘바끼+어서’ ‘바끼+었어요’의 형태다. 즉 ‘바끼다’에 ‘-어서’ ‘-었어요’를 붙였다. 그러나 ‘바끼다’는 단어는 존재하지 않으므로 ‘바껴서’와 ‘바꼈어요’는 성립할 수 없다.

‘바뀌다’의 어간 ‘바뀌-’에 ‘ㅓ’를 붙여 줄여 쓸 경우 ‘ㅟ’와 ‘ㅓ’가 합쳐져야 하는데 이를 표기할 수 있는 한글은 없다. 다시 말해 ‘ㅟ’와 ‘ㅓ’는 합쳐지지 않으므로 ‘바뀌다’에 ‘ㅓ’를 붙여 활용할 땐 ‘바뀌어서’ ‘바뀌었다’로 적어야 한다.

이는 ‘할퀴다’와 ‘사귀다’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아기가 얼굴을 손톱으로 할켰어요”처럼 쓰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이 역시 ‘할퀴었어요’가 바른 표현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