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비는 영원히 팬들 기억에 남을 수퍼스타"

블랙 맘바의 사망 1주기
전세계 농구팬 추모물결

LA 레이커스 '블랙 맘바' 코비 브라이언트 사망 1주기다. 코비의 사고 소식은 농구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비보였다.

코비는 일요일에 빅뉴스 2개를 터트렸던 수퍼스타로 기억된다. 지난해 1월26일 딸 지아나와 함께 농구 훈련을 가던 중 불의의 헬기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일요일 아침이었다.

NBA 5회 우승, MVP 1회, 파이널 MVP 2회 수상에 빛나는 코비지만 가장 강렬한 인상을 줬던 경기는 지난 2006년 1월22일 토론토 랩터스 와의 홈경기. 그는 이 경기에서 무려 81득점을 기록했다. 코비의 활약에 힘입어 레이커스는 122-104로 역전승을 거뒀다. 선데이 게임이었다. 81점은 윌트 채임벌린의 100득점에 이어 NBA 역대 한 경기 최다득점 2위 기록이다.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도 69점이 생애 한 경기 최다 득점이었다.

마지막 경기도 인상적이었다.

지난 2016년 4월13일 유타 재즈와 홈경기에서 60득점을 뿜어내며 팀의 101-96 역전승을 이끌었다. 화룡점정이었다.

그는 특히 누구보다 순조롭게 제2의 인생을 열었다. 벤처기업가인 제프 스티벨과 함께 투자 회사 '브라이언트 스티벨'을 만들었고 월가에서 주식부자가 됐다는 뉴스가 나오는 등 승승장구했다. 그는 "농구만큼 내가 사랑하는 무언가를 찾았다는 건 정말 행운이다"고 했다.

또 단편 애니메이션 '디어 배스킷볼(농구야, 안녕)'을 제작해 이 부문 아카데미 상을 수상했다. 동화책도 여러권 집필했다. 폭스스포츠 베테랑 논객 스킵 베일리스는 "제2의 인생을 이렇게 멋지게 사는 스포츠 스타는 처음 본다"고 했다.

하지만 '천재는 요절한다'고 했던가. 그 누구 보다 화려한 인생 2막을 살 줄 알았던 코비는 어처구니없는 헬리콥터 사고로 운명을 달리했다.

조던은 그의 장례식 때 눈물을 펑펑 흘리며 이렇게 말했다. "나를 이렇게 울보로 만들 정도로 그는 사람을 끌어들이는 특별한 매력이 있는 동생이었다."

한편, 이날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를 비롯해 스테판 커리, 케빈 듀란트 등 여러 NBA 스타가 코비 사망 1주기에 애도를 표했다.


원용석 기자 won.yongsuk@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