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경기 부양책으로 현금 풀자 음식점 매출 증가"

지난달 9000억 달러 풀려
"1차때는 효과 오래 못가"

코로나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지원금이 지급되면서 음식점들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에나파크 비치길의 신축 맥도널드 매장에 드라이브 스루 차량들이 몰려들고 있다.  박낙희 기자

코로나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지원금이 지급되면서 음식점들의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에나파크 비치길의 신축 맥도널드 매장에 드라이브 스루 차량들이 몰려들고 있다. 박낙희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부양책으로 현금을 지급한 후 음식점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맥도널드, '처치스 치킨'(Church's Chicken), '체커스 드라이브인'(Checkers Drive-In Restaurants), '누들스'(Noodles) 등이 대표적으로 매출이 늘어난 음식점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체인 경영자와 업계 자료 등을 인용해 지난 20일 보도했다.

'비프오브래디'(Beef 'O' Brady)와 '브래스 탭'(Brass Tap)의 경영주인 크리스 엘리엇은 "사람들이 조금 여유를 갖게 됐고, 생활에서 평범함을 찾는 것 같다"라며 "두 번째 부양책으로 이번 달 매출이 지난달과 비교해 6.5% 늘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성인과 어린이 한 명당 각각 600달러씩 지급할 수 있도록 지원금으로 약 9000억 달러를 풀었다. 지난해 봄에 성인 1200달러, 어린이 500달러를 지급했던 것보다는 적지만 이번에도 식당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다만 부양책의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지는 불투명하다.더욱이 음식점들은 정부의 식당 내 식사 규정이 자주 바뀌는 데다 다른 규제도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WSJ가 전했다. 상무부 집계 결과 음식점 수만 곳이 폐업했으며 겨울을 지나면서 문을 닫는 식당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음식점 업계는 2020년 매출이 2019년과 비교해 19.5% 떨어져 의류 소매 업계 다음으로 경영난을 겪었다. 또 실업률은 코로나 팬데믹 초기보다 떨어지기는 했지만, 지난해와 비교해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소비 지출도 코로나19가 가장 심각했던 시기와 비교해 늘었지만, 여전히 서비스 분야보다는 상품 구매에 편중됐다. 앞서 지난해 4월 현금 지급 때는 음식점 매출이 3∼12% 늘었다고 산업 조사 전문 업체 '레버뉴 매니지먼트 솔루션'(Revenue Management Solutions)이 밝혔다. 그러나 당시 음식점의 매출 증가는 금세 사라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음식점 업계는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해서 로비를 벌여왔다고 WSJ는 보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전 경기 부양을 위해 1조9000억달러에 달하는 추가 예산을 의회에 요구했다. [연합]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