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19 와중에 맨해튼에 카지노 생기나

뉴욕주 세수 부족 틈타 복수 업체들 잇따라 추진
코리아타운 옆 헤럴드스퀘어 인근도 유력 후보
약식 카지노 2곳 정식 카지노로 확대 방안도 나와

뉴욕시 맨해튼에 과연 카지노 도박장이 생길 수 있을까?

뉴욕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심각한 재정적자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일부 업체들을 중심으로 맨해튼에 카지노를 세우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뉴욕시 도박시장을 노려온 카지노 업체들과 부동산 개발업자들이 코로나19에 따른 뉴욕주의 세수 부족과 상업용 부동산 침체를 기회로 맨해튼 한복판에 카지노 설립을 추진 중이라는 이야기가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실제로 부동산업체 보나도리얼티 트러스트는 맨해튼 헤럴드스퀘어 인근 보유 자산에 카지노 설립을 구상 중이고, 애틀랜틱시티에 카지노 호텔을 보유 중인 모리스 베일리도 역시 헤럴드스퀘어 인근 옛 맥알핀호텔 부지에 카지노 설립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L&L홀딩스는 타임스스퀘어 인근에 25억 달러를 투자해 짓고 있는 46층 빌딩에 카지노를 만드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 빌딩에는 객실 669개 규모의 호텔도 들어설 예정인데, L&L홀딩스는 “타임스스퀘어는 고급 카지노가 들어서기에 적합한 시장”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동안 뉴욕 주의회와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시 내에 카지노를 짓는 것에 부정적이었으나, 이번에는 코로나19 여파가 혹독하다는 점에서 다른 결론이 날지 관심사다.

우선 뉴욕주는 올해 재정적자가 무려 150억 달러로 예상되기 때문에 대형 카지노 인허가를 통해 이를 만회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쿠오모 주지사와 같은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0일 취임했지만, 연방정부의 재정 지원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다수 기업이 재택근무로 전환함에 따라 맨해튼 상업용 부동산이 심각한 침체를 겪고 있다는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뉴욕주는 오는 2023년부터 신규 카지노 면허 3개를 발급할 수 있는데 이를 앞당기라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신규 카지노 면허를 내주면 뉴욕주에 카지노 1개당 5억 달러의 수입을 안겨줄 것이기 때문이다.

한편에서는 맨해튼 내 신규 카지노 허가가 어렵다면 맨해튼 인근의 약식 카지노 2곳을 정식 카지노로 확대하는 방안도 나오고 있다.

최근 뉴욕시 내 카지노 설립 이야기가 많아지자 주의회에서 카지노 설립을 찬성하는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는 슬롯머신·비디오 도박·경마만 할 수 있는 이른바 ‘레이시노’ 2곳을 테이블 도박·포커 룸을 갖춘 정식 카지노로 승격하자는 아이디어도 나오고 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