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석란 전 달라스한국여성회장 별세

강석란 전 달라스한국여성회장이 지난 1월 17일 뇌졸중으로 한국에서 사망했다. 향년 59세.

강석란 전회장은 달라스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은퇴한 후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강 전회장은 12월말 뇌수술을 받았으나,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으로 부군 강민구 전 달라스한인경제인협회장과 아들 대국, 딸 다영 양을 뒀다.
강 전회장의 사망 소식은 달라스 한인사회에 적잖은 충격을 줬다. 강 전회장이 달라스에서 활동할 당시 지역사회에 끼친 영향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곽영해 제14대 달라스한국여성회장은 “소식을 듣고 너무 충격이 컸다”며 “강 전회장은 여성회뿐만 아니라 달라스 한인사회를 위해서 헌신한 분이었다”고 회고했다.

강 전회장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제10대, 11대, 12대 달라스한국여성회장을 맡으면서 강력한 여성 리더십을 보여줬다. 강 전회장은 제10대 회장에 취임하면서 달라스한국부녀회를 ‘달라스한국여성회’로 개명했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단체로 이끌어갔다.
특히 달라스한인문화센터 건립에 있어 강 전회장의 리더십이 큰 역할을 했다. 여성회는 음식 및 물품 바자회를 개최해 수익금을 모아 10만 달러 넘는 문화센터 건립 기금을 보탰다.

이 외에도 강 전회장은 여성 아카데미, 한국학교 후원, 한국인 입양아 장학금 지원, 미주체전 후원, 양로원 정기 방문 등의 활동을 펼치며 달라스 지역사회 곳곳에 온정의 손길을 뻗은 인물로 평가받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