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해돋이

바닷가에 서

썰물로 밀려가는

한해의 손님들에게 손을 흔드니

밀물로 다가오는 새해의 손님들



작년에도 그랬지

빈손으로 왔던 손님은 있어도

빈 몸으로 떠나는 손님은 없어

프리지아 향내나 썩은 생선 냄새나

떨어뜨리고 간 냄새는 얼마나 독한지

그 향기에 취해서

그 악취에 넘어져서

파고의 아찔함에 시선을 빼앗기어

잠깐 손님에게 자리를 내준 적이 있지만

큰 집을 지키는 주인



나는 언제나 바다



손님은 언제나 오고 가는 것

바다가 어찌 파도를 시비할까



신의 손짓으로 높이 비행하는 갈매기와

웃다가 우는 파도 소리 없는

바다의 찬연함을 어찌 상상할 수 있을까

그러니

새해 오실 당신들은 누구신지

내 온 집을 내줄 터이니

손님으로 오시어 맘껏 놀다 가시게



두려움 없이 담대한 마음으로

나는 다만 안아줄 뿐

나는 다만 바라만 볼 뿐

밀물 썰물을 큰 치마폭에 담아 안고 넘실넘실 춤추다



붉게 물든 온몸


곽애리 / 시인·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