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H마트 식품칼럼] 사케

안녕하세요! 쌀쌀한 바람이 부는 겨울이 한창입니다. 제가 현재 살고 있는 텍사스 달라스에도 눈이 내렸습니다. 다른 겨울이 뚜렷한 지역(State)에 사시는 분들은 눈이 오는 것이 무슨 큰 대수인가? 라고 생각 하실 수도 있겠지만 이곳 중남부 텍사스는 눈이 거의 오지 않는 곳이라고 합니다. 몇 년 전에 텍사스에서도 남부에 위치한 휴스턴 지역에 눈이 온 적이 있었는 데 (그것도 함박눈) 오후 11시가 넘은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지역에 많은 사람들이 밖에 나와서 눈을 구경하던 모습이 기억납니다. 이번에 텍사스 지역에 내린 눈은 잠시나마 어려운 이 시기를 잊고 동심으로 돌아가는 시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렇게 쌀쌀한 추운 겨울에 좋은 음식들과 어울리는 음식이 있지요? 바로 ‘술’입니다. 그 중에서도 오늘은 ‘사케’에 대해서 간단히 소개 드리려고 합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전통주는 지난 시간에 소개한 적이 있기에 오늘은 ‘가깝지만 먼 이웃 나라’ 라고도 불리우는 ‘일본’의 전통주인 ‘사케’에 대해서 준비해 보았습니다.

일단 ‘사케’란 단어의 뜻은 정확히 무엇일까요? 사케는 일본어에서 酒(술 주) 자를 훈독 즉 본인들 발음대로 부른 것으로 사케=’일본의 모든 술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케는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본 술의 한 종류라고 알고 있을 것 입니다. 물론 그것도 맞는 말이긴 합니다만 ‘와인’이 프랑스의 모든 술을 총칭하는 것은 아니듯이, 일본 현지에서는 맥주, 와인, 양주 등 모든 것을 통틀어 ‘사케’ 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현재 우리가 부르는 ‘사케’ 란 단어의 뜻은 일본에서 부르는 ‘사케’의 개념과는 다르지만 현재 여러 나라에서 고유명사와 같이 쓰이고 있기에 필자 역시 오늘 글에서는 ‘사케’를 일본의 모든 ‘술로’ 지칭하지 않고 우리가 미국에 살며 볼 수 있는 일본어가 표기되어 있는 술을 ‘사케’ 라고 쓰도록 하겠습니다.


마트나 술 전문점에 가시면 다양한 종류의 사케를 볼 수 있습니다. 어떤 것이 나에게 맞는 상품인지 고르기가 참 어렵죠? 가격도 천차만별이기도 하고 와인 같은 술과 같이 쉽게 볼 수 있는 유명브랜드도 사실상 알기 힘든 것이 ‘사케’ 입니다. 하지만 조금만 알면 사케 고르기도 조금은 수월할 것이며 드실 때도 조금 더 재미있게 즐기면서 음미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케는 크게 세가지 ‘혼죠조’, ‘긴조’, ‘다이긴조’ 세 등급으로 나눠집니다. 도정률 즉 쌀을 얼마나 깎아 사용하느냐에 따라 등급 차이가 생기게 됩니다. 쌀을 30% 이상 깎아내면 ‘혼죠조’ 40% 이하면 ‘긴조’, 50% 이상이면 ‘다이긴조’가 됩니다. 또한 양조알콜 첨가여부에 따라도 다른 추구되는 이름을 가지게 됩니다.

순수 쌀로만 만든 사케를 ‘준마이’라는 명칭을 붙입니다. 조금 어렵지요? 더 쉽게 사케의 등급을 정리해보면 –

준마이 다이긴죠>다이긴죠>준마이 긴죠>긴죠>>준마이>혼죠조

이런 순서로 진행된다고 보시면 되며 최고등급 ‘준마이 다이긴죠’ 부터 가장 아래인 ‘혼죠조’ 이런 순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같은 ‘다이긴죠’여도 ‘준마이’ 즉 순수 발효로 만들었는가 그렇지 않은가에 따라서 ‘준마이’라는 명칭이 붙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준마이’가 들어간 명칭이 가격도 휠씬 높게 마련이겠습니다. 글로 각 등급의 맛을 표현하기는 쉽지 않겠지만 높은 등급일 수록 드라이(dry)하고 깨끗한 맛이 납니다. 물론 많은 사케를 접해봐야 높은 등급과 일반적인 등급의 맛과 그 느낌을 비교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사케의 라벨(또는 레이블)에는 플러스(+) 또는 마이너스(-) 부호와 함께 숫자가 붙어 있는데, 이를 ‘니혼슈도’라고 합니다. (어려운 용어가 많이 나옵니다) 그러나 모든 사케에 이런 표시가 되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것은(부호는) 결국 쓴맛과 단맛의 등급을 부호로 표기한 것인데 보통 플러스의 숫자가 클수록 쓴 맛이 강한 것입니다. 참고로 사케 초보자라면 -2(마이너스 2) 정도의 달콤한 맛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사케를 따뜻하게 데워서 드시는 것을 선호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런 분들은 값이 비싼 ‘긴죠’ 이상의 등급보다는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혼죠조’를 추천 드립니다. 상급 사케를 따듯하게 먹는다면 사실 그 원래의 맛을 최대한 느끼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사케와 함께 먹을 음식은 어떤게 좋을까요?

사케와 함께 즐길 요리를 고를 때는 요리의 강도가 강한가 약한가, 뜨거운 요리인가 차가운 요리인가, ‘회’와 같이 식재료 자체의 맛을 살린 것인가 아닌가를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회’와 같이 조리하지 않고 식재료 본연의 맛을 전하는 섬세한 음식에는 조금 더 고급 사케인 다이긴조나 준마이긴조 등과 같이 깨끗하고 드라이한 맛의 사케가 좋고, 튀김이나 조름, 데리야키 등 열을 가한 음식(소스나 맛이 강한 음식)에는 긴조나 혼조죠 등이 어울립니다.

사케에 대한 내용은 이 정도로 끝내겠습니다.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 Mart 이주용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