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필집에 담은 경계인 삶의 발자국 ‘캘리포니아에 비가 내리면’

박신아 첫 번째 수필집

수필집 '캘리포니아에 비가 내리면'

수필집 '캘리포니아에 비가 내리면'

박신아씨의 첫 수필집 ‘캘리포니아에 비가 내리면’이 출간됐다.

박신아 작가

박신아 작가

책에는 ‘어느 긴 하루’ ‘럭시의 가출’ ‘가시고기, 어머니’ ‘심플함이 좋다’ ‘하와이블루’ ‘그리운 슈바빙’ ‘까를교 위의 노을’ 등 50편의 수필들이 4부로 나뉘어 실렸다.

박씨는 “외국에서 오래 살았다 해도 여전히 나의 정체성으로 인해 융화되지 못한 채 산다. 가끔 가는 고국에도 급속한 변화로 달라진 모습에 결국 나는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경계인으로 두 개의 세계에 한 발씩 걸치고 있다”며 그의 삶의 발자국을 36면의 글에 옮겨 담았다.

4부의 14편에는 독일 여행을 다녀와서의 느낌을 실었다.

저자는 “첫 번째 수필집이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내놓는다. 글쓰기는 삶의 버거운 현장과 꿈꾸고 상상하는 삶의 중간지대에 있는 나의 메자닌(Mezzanine)이자 피난처이기에 계속 그 안에 내 삶의 발자국을 새기며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신아씨는 ‘미래 문학’에서 시 부문, ‘재미수필’ ‘한국수필’에서는 수필부문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현재 재미수필문학가협회 부사무국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국제펜 한국본부 미주서부지역위원회 회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오수연 기자 oh.sooye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