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학자금 칼럼] “C.S.S. Profile을 실패하게 되는 필수요건”

재정보조 지원을 잘 지원하는 대학은 연간 지원하는 재정보조금 내역에서 연방정부나 주정부 보조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매우 낮다. 다시 말하면 대학에서 자체적으로 지원하는 재정보조 기금의 비율이 매우 높다는 뜻이다. 이런 대학은 대부분 졸업률도 훨씬 높은 사립대학들이다.

이 대학들은 졸업 후에도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으로 혹은 여러 전문 분야에서 성공한 졸업생이 많다는 공통점이 있다. 물론 모교에 후원하는 기부금이나 재정 보조를 위한 장려금이나 장학금 등이 풍성해 새로 입학하는 신입생은 물론 재학생을 위한 재정보조 기금이 보다 잘 조성된 대학들이다.

장려금과 장학금이 풍부해도 적은 비용으로 더 우수한 학생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 역시 타 대학들보다 강하다. 특히, 이런 사립대학은 재정보조의 구성 면에서도 주립대학보다 자체적인 장려금과 재정보조용 장학금이 연간 수만 달러에 달하다 보니 재정보조를 신청하는 학생 가정의 수입과 자산을 보다 자세히 파악해서 가정분담금(EFC) 계산에 반영하기 원한다.

즉, 연간 소요되는 총비용에서 가정분담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재정보조 필요분)에 대해서 대략 92~100% 재정보조를 지원하는 곳이 대부분이고 지원받은 기금 중 거의 72~86% 정도가 그랜트나 장학금 등의 무상보조금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런 대학은 주립대학보다 실질 비용이 더 저렴하게 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재정보조를 신청하고 진행에서 문제 있는 가정은 별로 없다. (물론, 영어를 읽고 답할 수 있다는 가정에 따라) 문제는 신청과 진행에만 모든 초점을 맞추고 방심해 재정보조를 잘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본인 생각에는 연간 5만~6만 달러를 지원받았다면 충분히 잘 받은 것 아니냐는 생각으로 안주할 수 있다.

그러나 재정보조는 절대성의 이슈가 아니라 상대적이다. 예를 들어 해당 가정과 같은 형편의 다른 가정이 6만5000달러를 지원받았다면 과연 6만 달러의 재정지원을 성공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

재정보조를 지원하는 모든 대학이 기본으로 요구하는 연방 학생 재정보조 신청서인 FAFSA는 단지 연방보조금과 주정부 보조금을 계산하기 위함이다. 이를 산출하기 위한 최소한의 수입과 자산 정보만 요구하기 때문에 FAFSA 제출 정보는 수만 달러에 달하는 무상보조금을 계산하기에는 정보가 턱없이 부족하다. 이러한 대학은 매년 칼리지보드를 통해 C.S.S. Profile (College Scholarship Service Profile)을 요구한다. 360문항 이상의 질문을 모두 계산하겠다는 것이다. 수입과 자산 내역 범위도 FAFSA보다 상세히 계산하고, 자산의 범주나 사업체 등 모두 부모 자산으로 계산한다.

가정분담금 계산 방식도 IM과 CM 등 두 가지로 나뉜다. 더욱 높은 가정분담금을 산출하게 되어 있다. 학생분담금에 무조건 추가 금액을 더해 계산하며 이러한 대학은 C.S.S. Profile에서 넘어오는 정보에 추가로 대학의 별도 재정보조신청서가 있는 경우도 많다.

우선 마감일자도 신입생과 재학생이 다르며 아무리 재정보조 지원을 많이 한다고 해도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대부분 가정 수입과 자산이 적어 방심하다 대학의 내부적인 계산 공식을 모르고 가정분담금을 낮출 수 있는 대비책을 마련해 진행하지 못할 경우, 절대로 재정보조를 성공적으로 받을 수 없다.

본인은 복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나중에 화가 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특히, C.S.S. Profile은 한번 제출되면 제출정보를 제출한 대학에 칼리지보드를 통해 시스템적으로 정정할 수가 없다. 키보드 한 번의 실수로 수만 달러의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빈번한데 이를 정정해 어필하는 과정에 대한 노하우가 없으면 헛수고이기 쉽다.

재정보조 실패를 위한 필수요건은 대학의 재정보조 신청 우선 마감일을 넘기고, 재정보조 신청에 따른 사전설계도 하지 않고, 이러한 모든 신청과 진행을 모두 자녀에게만 맡기는 것이다. 무엇보다 재정보조 공식에서 어떠한 수입과 자산내역이 계산에 포함되는지 혹은 어떠한 시점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를 철저히 무시하고 단지 자녀가 12학년에 올라가며 재정보조 신청서만 잘 냈다고 생각하면 실패를 확실히 보증할 수 있다.

“처음 진행하는 것이라 잘 몰랐어요.” 혹은 “그것이 뭐 어렵나요? 질문에만 답변해 제출을 다 했는데….”라는 식의 안이한 사고방식은 재정보조의 실패를 확실히 보장받는 첩경이라 하겠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itute.org



리처드 명 대표 / AGM인스티튜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