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우 382p 급락…증시 새해 첫날 삐걱

뉴욕증시가 새해 첫 거래일인 4일 코로나19 사태와 조지아주 연방상원의원 결선투표에 대한 우려 속에 하락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82.59포인트(1.25%) 떨어진 3만223.89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700포인트 이상 급락해 3만선이 무너졌으나, 오후 들어 낙폭을 크게 줄였다.

S&P500 지수는 55.42포인트(1.48%) 내린 3700.65에, 나스닥 지수는 189.84포인트(1.47%) 내린 1만2698.45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다우와 S&P500은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존 스톨츠퍼스오펜하이머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는 민주당 후보 2명이 모두 승리할 경우 S&P500 지수가 10%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