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로라, 우버 자율주행 부문 인수…현대차가 전략 투자한 회사

현대차 그룹이 전략 투자한 미국의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오로라가 우버의 자율주행차 사업 부문인 ‘어드밴스드 테크놀로지 그룹’(ATG)을 인수하기로 했다.

CNBC 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는 ATG를 오로라에 팔고 4억 달러를 오로라에 투자하면서 26%의 지분을 갖기로 했다고 양사가 7일 밝혔다.

또 오로라가 향후 자율 주행차를 내놓을 때 우버의 네트워크를 활용하기로 했다. 이번 거래에서 ATG의 가치는 약 40억 달러로 평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작년 4월 소프트뱅크와 도요타 등이 ATG의 지분을 확보할 때의 평가가치(72억5000만 달러)에 비하면 크게 하락한 수준이다. 이번에 오로라의 가치는 약 100억 달러로 평가됐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거래는 내년 1분기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오로라의 크리스 엄슨 오로라 CEO는 “ATG 인수로 오로라는 강력한 팀과 기술, 여러 시장에 대한 확실한 통로를 갖게 됐다”면서 “오로라는 운송과 물류를 더 안전하고 저렴하게 만드는 데 필요한 자율주행을 제공할 최적의 회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로라는 현대·기아차와 2018년부터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회사다. 현대·기아차는 작년 6월 오로라에 대한 전략투자 계획도 밝힌 바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