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동산 가이드] 부에나파크 시에 한인들이 몰린다

쇼핑몰 '더소스' 등 한인상권 발달
풀러턴이나 세리토스에 비해 저렴

오렌지 카운티 부에나 파크 시는 한인들에게 제일 뜨는 도시라고 소개하고 싶다. 한인 1세 분들이 이민 50년을 넘나들면서 학군과 관계없기 때문에 중년 이상의 한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시 중에 한 곳으로 뜨고 있다. LA에서 거리도 가까운 편이고 공항에서도 가까운 30분 거리다. 가격에서도 풀러턴이나 세리토스 등 인근 도시보다 싸다고 보면 될 것 같다. 2010년경부터 갑자기 집이 없어 못 파는 도시가 될 만큼 한인들에게는 인기가 절정의 도시이다.

사실 부에나파크는 풀러턴을 떠나서 존재 자체가 의미가 없고 풀러턴 또한 부에나파크를 떠나서 생각할 수 없는 도시다. 한인 골퍼라면 다 아는 로스 코요테스 골프장도 같이 있다. 경계선이 골프장이다. 골프를 치는 사람도 대부분이 한인이고 식당 이용자도 거의가 한인이다.

한인 주요신문을 펴들면 거의가 풀러턴, 부에나파크, 세리토스 지역이다. 부동산 에이전트들이 광고를 많이 내는 곳이 좋은 곳이고 흐름을 주도하는 곳이다. 중앙일보 한국일보를 한번 봐라. 그 지역의 에이전트들의 광고가 대부분이다. 필자는 한인타운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도 UCI를 졸업하였지만 이렇게 빠르게 오렌지카운티 북부지역이 발전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그만큼 요즘 뜨는 도시다. 시의원 출마자도 두 명씩이나 되고 비치블르바드와 맬번을 위주로 번창하는 곳은 엄청나게 발전하고 있으며 대형 마켓이 세 개가 붙어 있음에도 장사가 너무 잘 된다.

부에나파크에는 잘 알려진 명소가 여러 개 있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테마 파크인 낫츠베리팜, 어른들이 좋아하는 로스 코요테스 컨트리클럽이 있다. 또한 웬만한 한인 단체에서 한 번쯤은 야유회를 가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105에이커 규모의 랠프 클라크 리저널 파크도 부에나파크 안에 있다. 최근에 한인 투자가들에 의해 지어진 명소 ‘더 소스’ 쇼핑몰도 부에나 파크에 있으며 지역 상가 가격을 부추길 정도로 잘 지어져 있다.

비치 블러바드를 따라 새로 지어진 상가들의 오너는 거의 한인이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풀러턴과 세리토스 라팔마 등에 둘러싸여 상업의 요지로 떠오르고 있다. 발 디딜 틈도 없다는 게 오히려 맞는 말이다. 리테일숍도 잘 된다고 한다. 또 하나의 장점은 풀러턴과 함께 힐이 있다는 것이다. 오렌지 카운티에 힐이 있는 곳이 거의 없다. 어떤 분이라도 집을 어디 사야 하나 하면 부에나파크를 추천하고 싶다. 모든 것이 한국식이고 가깝고 편리하기에 더더욱 그렇다. 연세 드신 분들께 미국식을 강요했던 필자도 부모님 편한 게 효도였는데… 하고 후회도 한다.

현재 주택가격 3 베드룸 이상의 단독주택은 60~80만 달러대 사이가 가장 많다. 콘도와 타운하우스는 방 3개짜리가 50~60만 달러 사이에 거래되고 있다. 학군이 좋은 풀러턴과 세리토스에 비해 조금은 싸다. 렌트비는 단독주택이 월 3000달러 내외이고 콘도와 타운하우스는 2500~3000달러면 얻을 수 있다.

▶문의: (714)345-4989


케롤 리 / 뉴스타부동산 플러튼 명예부사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