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온라인 '대박'…매장은 '썰렁'

온라인 매출 사상 최다
블랙프라이데이 희비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로 연중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가 색다른 풍경을 연출했다.

집에서 마우스를 클릭하거나 스마트폰을 터치하는 쇼핑족이 늘어나면서 블랙프라이데이 사상 최다 온라인 판매 신기록을 세운 반면, 오프라인 매장을 직접 찾는 고객은 반토막났다.

지난달 28일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블랙프라이데이인 전날 전국 소비자들은 온라인에서 총 90억 달러어치를 쇼핑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21.5%로 늘어난 것으로 블랙프라이데이 당일로는 역대 최대 온라인 쇼핑 기록을 다시 쓴 것이다.

블랙프라이데이가 아닌 날을 포함해도 작년 '사이버먼데이'(블랙프라이데이 다음 주 월요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전날 소비자들은 분당 630만 달러를 온라인에서 소비했고, 1인당 평균 27.50달러를 썼다고 어도비가 분석했다.

특히 스마트폰을 이용한 쇼핑이 전년보다 25.3% 급증한 36억 달러로, 전체 온라인 쇼핑의 40%를 차지했다.

이러한 온라인 쏠림 현상에는 코로나19 대유행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어도비는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가족 모임과 영업 등을 제한한 주에서 온라인 쇼핑이 작년 같은 날보다 3.4배 급증했다고 전했다.

반면 백화점과 쇼핑몰, 대형 유통매장에는 블랙프라이데이 때마다 보이던 대기 줄이 적어지고, 주차장도 비교적 한산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 등이 전했다.

한편, 어도비는 올해 사이버먼데이 온라인 쇼핑 총액이 작년보다 15∼35% 증가한 108억∼127억 달러로 신기록을 세울 것으로 전망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