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딸의 결혼

삼십 사년의 기다림 끝에
눈부신 오월의 신부가 된 딸

삶의 여정 중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날
이날을 위해 준비한 모든 것들이
코로나19팬데믹으로 차질이 생겼소

텅 빈 예배당 안에 예식 참석 인은 여덟 명
순백의 드레스에 미소 짓는 얼굴
화려함과 인공미가 삭제된
신부의 모습은 아름다웠소

코로나19도 사랑의 결실을 막지 못했고
박수와 환호와 피로연은 없었어도
엄숙하고 경건히 치러진 예식은
하나님의 축복이며 은혜였소


정득영 / 플러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