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목사회 신임회장 김진화·부회장 마바울 목사 선출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낮은자리에서 섬김으로 봉사할터…”
팬데믹 사태 속 110명 회원 목사 참여
선관위 세칙 긴급동의안 찬반 투표 실시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에서 선출된 신임 임원진들이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했다. 오른쪽 네 번째가 김진화 신임회장.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에서 선출된 신임 임원진들이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했다. 오른쪽 네 번째가 김진화 신임회장.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가 16일 뉴욕효신장로교회에서 110명의 회원 목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려 단독 후보로 출마한 김진화 목사(미래비전교회 담임)가 만장일치로 신임 회장에 추대됐다. 경선으로 치러진 부회장은 이재덕·마바울 두 후보가 출마해 투표를 통해 마 후보(퀸즈성령감림교회 담임)가 부회장으로 선출됐다.

부회장 선거는 1차 투표에서 양측 후보가 동일한 56표가 나와 재투표가 실시됐다. 이 결과 마바울 후보가 이재덕 후보(48표)를 누르고 56표를 얻어 당선됐다. 기권은 3표가 나왔다.

김진화 신임회장은 인사말에서 “목사회원으로 오랫동안 일했던 경험을 토대로 낮은 자리에서 회원 목사님들을 최선을 다해 섬기겠다”며 “목사회는 하나님을 중심으로 한 목사들의 친목단체인만큼 화합을 다지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김 신임회장은 퀸즈칼리지(언어학)·동부개혁신학교(M.Div)·베다니 대학(Bethany University & Theo. S. Ph D)을 졸업했으며 퀸즈장로교회 교육담당(1985~2007)·목사회 서기·총무·감사·부회장을 역임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선거관리위원회 세칙(48회기) 제14 조항 ‘회원의 투표권은 현 회기를 기준으로 3년 회비를 납부해야 한다’라는 내용과 관련, 긴급 동의안이 나왔다. 이 안건은 거수를 통해 찬성 65표로 과반수로 통과됐다.

투표가 시작되기 전 48회기 목사회 사업·행정·재무·감사·선관위 보고가 있었다. 또 이풍삼·이종식·김성국·김바나바·박수철·조원태 목사에게 감사패가, 마바울·이기응·박드보라·김희숙·박시운 목사에게는 공로패가 증정됐다.

이어 열린 감사예배에서는 자문위원 이종식 목사가 성경 여호수와 1장 말씀을 토대로 ‘평탄하고 형통하게 사는 법’이란 주제로 설교했다. 49회기 총회에서는김현숙·문정웅 목사가 신입회원으로 가입했다.

한편 49회기 목사회는 협동총무·특별위원회·협력 분과위원회·특별자문 및 증경위원·위촉 자문위원 등 집행부를 구성,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