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진공, 한국 중소벤처기업 미국 진출 돕는다

52개사 선정, 내년 2월까지 지원 사업 추진
O2O(온·오프라인) 연계…바이어 미팅 진행
뉴욕 인큐베이터 통해 맞춤형 서비스 제공

중진공의 수출컨소시엄 지원 사업에 참가한 업체들이 자사 제품을 설명하고 있는 장면. [사진 중진공]

중진공의 수출컨소시엄 지원 사업에 참가한 업체들이 자사 제품을 설명하고 있는 장면. [사진 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 뉴욕 수출인큐베이터는 11월부터 2021년 2월까지 한국 중소벤처기업의 미국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O2O(온·오프라인) 연계 전략 수출컨소시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 프로그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한국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이 어려워진 가운데 추진되는 것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중진공은 이를 통해 미주 수출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 가운데 준비도가 높은 생활용품 및 화장품 업종 52개사를 선정해 비대면 바이어 화상 상담회, 현지 전자상거래 채널 입점 및 판매, 디지털 마케팅 등 미국시장 진출에 필요한 현지 활동을 각 기업의 진출 목표와 니즈에 맞게 지원한다.

특히 11월과 내년 1월 개최 예정인 ‘ECRM 빅바이어 미팅’ 행사에는 23개사가 단독 또는 그룹으로 참가해 미 전국 체인을 거느린 TJX·로우스·세포라 등 대형 유통회사를 포함한 바이어 약 50개사를 상대로 수출 희망 제품을 소개하고, 나아가 샘플 구매 또는 계약 기회를 얻게 된다.

‘ECRM 빅바이어 미팅’은 한국 중소벤처기업이 팬데믹 상황에서도 미국 내 현지 바이어와 직접 소통하며 제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로, 지난 9~10일 개최된 ‘The Seasonal Holiday, Gift Wrap & Party Supplies Program’ 행사에 리템·펠리테크·제스파 등 생활용품 업체 12개사가 참가해 약 25개사 바이어와 수출 상담 중이다. 또 내년 1월 11~15일 열리는 ‘Everyday and Holiday Cosmetics, Skin, Fragrance & Bath Program’ 행사에 (주)피앤제이메데스테틱스 등 화장품 업계의 11개 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다.

ECRM(Efficient Collaborative Retail Marketing)은 마케팅 전문회사로, 다양한 업종의 미국 현지 대형 유통업체 바이어들이 참가하는 전시회를 연간 100여 회 개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행사를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중진공 뉴욕 수출인큐베이터는 ECRM 빅바이어 미팅 진행과 더불어 참가 기업의 수출 계약을 위해 후속 지원 또한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중진공 이성희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이번 O2O 사업을 통해 한국 중소벤처기업들이 온라인 시장의 장점을 활용해 미 동부지역 진출의 활로를 찾고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중진공은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수요자 중심의 비대면 사업을 운영, 진성 바이어 발굴과 실질적인 수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의 전화 201-944-3911, e메일 lhr6785@kosmes.or.kr


김일곤 기자 kim.ilg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