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한항공, 윌셔호텔 ‘일부 지분 매각’ 협의 중단

“코로나 불확실성 때문
조건 유리할 때 재추진”

대한항공이 LA 윌셔그랜드센터를 운영 중인 자회사 한진인터내셔널의 일부 지분을 매각하기 위한 미국 투자자와의 협의를 중단했다고 5일 공시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자회사 지분을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하려던 대한항공의 계획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진인터내셔널은 1989년 가주에 설립된 회사로,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윌셔 그랜드 센터(LA윌셔호텔)를 재건축해 운영 중이다.

대한항공은 “지분 매매 등을 특정 거래 상대방과 협의했지만,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호텔·오피스 사업 불확실성으로 협의를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코로나19 진전 상황을 고려해 가격 등 지분 매각 조건이 당사에 유리한 시점에 지분 매각을 재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은 올해 9월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한진인터내셔널에 9억5000만 달러를 빌려주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브릿지론(단기차입 등에 의해 필요자금을 일시적으로 조달하는 대출)과 지분 일부 매각을 현지 투자자와 협의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