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로나 이후 최고가…SF 명물 건물 팔렸다

컬럼버스 애비뉴에 우뚝 선 샌프란시스코 명물인 트랜스아메리카 피라미드(48층)가 지난달 28일 팔렸다. 매매가는 6억5000만 달러로 포브스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미국에서 거래된 상업용 건물로는 최고가라고 보도했다. 1972년 세워진 이 건물은 1999년 네덜란드 보험회사 에이곤 NV가 트랜스아메리카를 인수하면서 소유권이 넘어갔으며 이번에 도이체파이낸스아메리카와 뉴욕 디벨로퍼 마이클 슈보가 공동 매입했다.

[AP]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