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격근무 생산성에 부정적"…기업 인사담당자 78% 응답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등 여러 가지 형태의 원격 근무가 확산된 가운데 기업 인사 담당자 10명 중 8명가량은 원격근무가 생산성에 부정적이라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세계경제포럼(WEF)의 ‘일자리의 미래 보고서’를 보면 전 세계 약 300여개 기업 최고인사책임자(CHRO)를 상대로 벌인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78%는 코로나19 이후 원격근무 방식이 생산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15%는 긍정적인 영향을 예상하거나 아무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보고서는 이런 회의적인 인식은 코로나19로 직원들의 삶과 건강이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자녀가 있는 직원들은 학교나 보육기관 폐쇄로 양육 부담까지 더해진 탓도 있다고 진단했다.

또 새로운 환경에서 기업이 조직 문화를 유지하고 원활한 의사소통을 확보해야 하는 등의 부담도 부정적인 인식의 배경으로 꼽았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코로나19 팬더믹 기간 직원의 평균 44%는 원격근무가 가능하지만 24%는 원격근무로는 현 직무 수행이 불가능한 것으로 추정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