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양봉의 적' 장수말벌 제거 작전

꿀벌 잡아먹어 막심한 피해
완전 무장, 진공청소기 동원

양봉 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살인 말벌(murder hornet)’이라 불리는 장수말벌 퇴치 작전이 벌어지고 있다.

워싱턴주 농업부는 지난 24일 시애틀 북부도시 블레인의 숲에서 장수말벌 집 한 통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퇴치 작업에 들어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퇴치 작업에 나선 곤충학자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보호 장구를 착용했고, 진공청소기로 장수말벌을 빨아들였다.

이번 작업은 미국에서 공식적으로 이뤄진 첫 번째 장수말벌 집 퇴치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권에서 흔히 보이는 장수말벌은 서방에서 ‘아시아 거대 말벌(Asian giant hornet)’로 불린다. 미국에선 지난해 말에서야 최초로 공식 포착됐다.

몸길이가 6.4㎝까지 자라는 것으로 알려진 장수말벌이 미국에서 처음 발견되자 현지 언론들은 ‘살인 말벌의 상륙’이라며 비중 있게 보도했다.

워싱턴주 농업부는 일주일에 걸쳐 장수말벌 3마리를 포획한 뒤 이들의 몸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했다. 위치 신호를 추적한 농업 당국은 지난 22일 블레인 숲속의 한 나무에 달려 있던 장수말벌 집 위치를 파악했다.

워싱턴주 농업부는 트위터를 통해 “블레인의 장수말벌 퇴치를 마쳤으며, 기자회견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독침을 여러 번 쏠 수 있는 장수말벌은 꿀벌들을 잡아먹어 양봉업계에 극심한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수말벌 몇 마리가 수 시간 만에 꿀벌 집 하나를 초토화할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