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TS처럼…’ 바디프랜드, 헬스케어 브랜드 1위 등극

하이트론스, 안마의자 전문가 품질 보증
이달 말까지 무료 선물 증정 이벤트 실시

바디프랜드는 언제나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가 넘치는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유쾌한 모습과 같은 이미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 하이트론스]

바디프랜드는 언제나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가 넘치는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유쾌한 모습과 같은 이미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 하이트론스]

‘10년 더 건강하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진행 중인 캠페인을 통해 바디프랜드가 올 3·4분기 헬스케어 브랜드 1위, 대한민국 전체 브랜드 27위에 올랐다.

브랜드 가치 평가기관인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올해 3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 바디프랜드는 브랜드 가치 평가모델지수(BSTI) 864.6점을 기록해 이 같은 순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에 비해 8계단 상승한 것으로, 헬스케어 브랜드 중에서는 압도적인 1위다.

이는 쿠팡(28위), 유튜브(33위), 트위터(50위), 넷플릭스(91위) 등 이른바 ‘핫’한 글로벌 브랜드보다 높은 순위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안마의자가 인기를 모으면서, 바디프랜드가 브랜드 가치를 꾸준히 높이며 업계 최고의 브랜드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매년 바디프랜드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3·4분기 기준 각 연도별 순위를 비교하면 바디프랜드는 2016년 95위로 100대 브랜드에 첫 진입한 이후 2017년 47위, 2018년 36위, 2019년 35위, 2020년 27위로 매년 순위가 높아졌다.



바디프랜드는 다양한 분야에서 경쟁사가 추격할 수 없을 정도의 격차를 만든다는 ‘오감초격차’ 전략을 통해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 등 5가지 분야에서 차별성을 추구해왔다. 메디컬연구개발(R&D)센터, 기술연구소, 디자인연구소 등 3대 R&D 조직을 중심으로 최근 5년간 528억원을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독보적인 마사지 기술과 헬스케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업계 유일의 메디컬R&D센터에서는 정형외과·신경외과·내과·정신과·한방재활의학과 등 분야별 전문의를 포함한 수십 명의 전문 연구 인력이 마사지 프로그램과 건강 증진 효과를 검증하는 한편 새로운 헬스케어 기술을 꾸준히 개발 중이다. 실제로 지난 6월 출시된 목 추간판(디스크) 탈출증, 퇴행성 협착증 치료 목적을 위한 견인 의료기기 등도 개발하여 동종 업계 회사 제품과 큰 격차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XD 마사지 모듈과 비대면 시대의 선물, 멘탈 마사지, 집콕 환절기 대처법, 건강한 수면 생활을 위한 수면 모드 프로그램 등 바디프랜드만의 기술력과 건강 관리의 주요 포인트들을 매칭해 알찬 내용으로 꾸린 점도 돋보인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기술 등 다양한 분야와 융·복합해 안마의자를 ‘헬스케어 로봇’으로 진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미 동부지역에서는 안마의자 전문가가 운영하는 하이트론스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를 공급하고 있으며 5년간 품질보증(full warranty)을 하고 있다.

한편 하이트론스에서는 바디프랜드 파라오 SII 를 48개월 무이자 판매 중이며 일시불 구매 시 LG 스타일러, 김치냉장고(120리터), 물걸레 청소기를 무료 증정하는 행사를 10월 말까지 진행하고 있다.

하이트론스 문의 전화 201-941-0024, www.hitrons.com


김일곤 기자 kim.ilgon@kora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