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GM, 전기차 허머 내년 출시

22억불 이상 집중투자
전기차 위주 변신 발표

GM이 전기차 생산에 22억 달러 이상을 투자한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는 20일 ‘트리플 제로’ 구상에 따라 전기차 위주 회사로 변신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트리플 제로란 ‘제로 사고’, ‘제로 배기가스’, ‘제로 정체’를 말한다. 배라 CEO는 성명에서 “우리는 미국과 우리 근로자, 우리 지역사회 투자에 헌신할 것”이라며 “이러한 투자는 ‘100% 전기차’라는 우리의 미래 비전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GM은 오는 2023년까지 전 세계에서 최소 20개의 새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날 GM은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1차전 시간에 맞춰 전기차 ‘수퍼트럭’으로 재탄생하는 ‘GMC 허머’ 픽업트럭을 공개했다. 허머 전기트럭은 GM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과 ‘얼티엄’ 배터리를 탑재한 첫 모델이다.

GM은 허머 전기트럭이 주행 거리를 늘리고 성능을 극대화하면서도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하게끔 설계된 전기차라고 설명했다. 최대 출력은 1000마력으로 0-60마일에 3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또 한 번 완충으로 350마일까지 주행할 수 있다.

허머 전기트럭에는 험로에서 게처럼 대각선으로 주행하는 ‘크랩워크 사륜 스티어링 시스템’이 적용됐고, 서스펜션 높이를 약 6인치 정도 들어올릴 수 있다. 1년 뒤쯤 테슬라의 사이버트럭보다 먼저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