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텔 ‘메모리’ 한국 기업이 인수 추진

SK하이닉스 100억불 ‘빅딜’

한국의 대표적 반도체 기업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메모리 반도체 부문 인수를 추진하며 거래가 거의 성사되기 직전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이번 ‘빅딜’의 인수가격 규모는 100억 달러에 이른다.WSJ은 SK하이닉스와 인텔의 거래 대상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면서도, 인텔의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 부문이 이번 협상의 핵심이라고 전했다.

인텔은 중앙처리장치(CPU)를 만드는 업체로 잘 알려져 있지만, 비즈니스의 뿌리는 메모리 부문에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인텔은 중국 다롄에 3D 낸드 플래시 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인텔이 다롄 공장을 매각한다면 인텔의 사업구조는 비메모리 반도체에 집중될 전망이다. 인텔은 최근 가격 하락과 시장경쟁 격화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목표로 한 수익을 내지 못하자 사업 철수를 추진해왔다.



WSJ은 비메모리 분야에서 인텔의 최대 경쟁업체인 AMD가 시장 점유율을 급속도로 올리는 상황에서 인텔은 차세대 CPU 대량생산에 차질을 빚는 등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