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참전용사비 건립에 써 주오” 황후남씨 부부 3만 불 쾌척

5일 황후남(오른쪽 세 번째부터), 아지 패츠먼씨 부부가 노명수(황씨 오른쪽) 기념비 건립위 회장에게 모형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

5일 황후남(오른쪽 세 번째부터), 아지 패츠먼씨 부부가 노명수(황씨 오른쪽) 기념비 건립위 회장에게 모형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

뉴포트비치에 거주하는 황후남(영어명 린다), 아지 패츠먼 부부가 한국전 참전 미군 용사 기념비(이하 기념비) 건립을 돕고 싶다며 3만 달러를 쾌척했다.

황씨 부부는 5일 가든그로브의 OC한인회관에서 기념비 건립위원회(이하 건립위, 회장 노명수) 관계자들과 만나 남편과 설립한 아지&린다 패밀리 재단 명의로 기부금을 전달했다.

노명수 건립위 회장은 “건립위 관계자를 제외한 개인의 기부로는 지금까지 가장 큰 금액”이라며 감사를 표하며 황씨 부부를 건립위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황씨 부부는 수년 전부터 한인 언론매체를 통해 기념비 건립 프로젝트 소식을 접하고 관심을 가져오던 중 최근 남편과 설립한 기부했다.

황씨는 “미국과 한국의 동맹 역사를 알리고 참전용사 가족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훌륭한 사업인 기념비 프로젝트를 한인이 계획하고 실천에 옮기는 데 동참할 수 있다는 건 매우 뜻깊고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황씨는 미용 전문가, 패션 모델로 활동했으며 OC한인문화재단에도 한인문화센터 건립 기금을 기부한 바 있다.

아지 패츠먼의 삼촌은 2차 세계대전에 미 해군 파일럿으로 참전했다. 패츠먼은 “일리노이주 글렌뷰 다운타운에 삼촌의 기념비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부 관련 문의는 노명수 회장(714-514-6363)에게 하면 된다.

5일 황후남(오른쪽 세 번째부터), 아지 패츠먼씨 부부가 노명수(황씨 오른쪽) 기념비 건립위 회장에게 모형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