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레이커스 10년 만에 파이널 진출

코비 떠난 지 8개월만

미 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비극적인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그로부터 8개월, 르브론 제임스(36)가 브라이언트를 대신해 팀을 파이널로 이끌었다.

LA레이커스는 26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2019~20 플레이오프(PO) 서부 콘퍼런스 결승 5차전에서 덴버 너기츠를 117-107로 꺾었다. 4승 1패의 레이커스는 10년 만에 파이널에 진출했다. 브라이언트가 레이커스를 파이널 우승으로 이끌었던 2010년 이후 첫 파이널 진출이다.

제임스는 이날 87-84로 시작한 4쿼터에서만 16점을 폭발시켰다. 제임스는 탱크처럼 돌파해 앤드 원을 만들었고 외곽슛도 터트렸다. ‘역전의 명수’ 덴버를 초토화했다. ‘갈매기 눈썹’을 유명한 데이비스와 강력한 원투펀치를 선보였다.

제임스는 38점·16리바운드·10어시스트로, 개인 통산 PO 27번째 트리플 더블을 기록했다. 최다 기록 보유자인 매직 존슨(30회)에 바짝 따라붙었다. 시즌 MVP 야니스아데토쿤보의 밀워키 벅스는 PO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제임스의 파이널 진출은 개인 통산 10번째다. 빌 러셀, 샘 존스, 카림 압둘 자바에 이어 네 번째다. 제임스는 “내 어깨는 많은 짐을 짊어질 만큼 넓지만, 정신력은 더 강하다”고 말했다. 브라이언트는 생전에 강인한 정신력 ‘맘바 멘털리티’를 강조했다. 레이커스는 동부 콘퍼런스 결승 보스턴 셀틱스-마이애미 히트 승자와 우승을 다툰다.

레이커스는 이날 전통의 보라색 유니폼을 입었지만, PO 동안 검은색 뱀피 무늬 유니폼도 착용했다. ‘블랙맘바(맹독을 가진 뱀)’라 불린 브라이언트가 생전에 디자인한 유니폼이다. 앤서니 데이비스(LA 레이커스)는 이 유니폼을 입은 2차전에서 종료 직전 버저비터를 터트린 뒤 “코비”라고 외쳤다.


박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