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꿈인 듯

세월이 먼지처럼 쌓여 매캐하고 건조한 어느 날

빈집인 듯

빈 의자인 듯

우두커니 앉아 있었어

바람은 양몰이 개처럼 구름을 쫓아다니고

구름은 너무 쉽게 모양을 바꾸면서 흩어지고 있었지

흘러가는 구름

흘러가는 가랑잎

흘러가는 시간들

빈 하늘

태양이 혼자 세상을 엿보고 있었어

나는 발칙하게 태양의 깃털을 훔쳐 무릎을 덮었지

마법 같은 잠에 빠져들었어

이상도 해라

세 살배기 아들이 아장아장 품으로 파고들었는데

나는 아름드리나무를 안고 있었어

잠시가 흘렀을 뿐인데

아기는 청년이 되고

나무는 숲으로 갔어

저벅저벅 숲으로 가는 나무의 발소리를 들으면서

내 일생이 흘러가는 소리를 들었지

꿈인 듯.


변정숙 / 시인·베이사이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