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바닷가에서

바닷 바람
거세게 몸을 감싸듯 몰아치고
햇살은 눈부시게 쏟아진다

넓은 대지는 병들어 가고
얼굴은 마스크로 눈만 멀뚱
지친 영혼은 말이 없다

갈곳도 만날 사람도 없어
혼자 버텨야 하는 나날들
도심은 조용해 가득히 쌓이는 먼지마저
길을 잃어 헤매고 있다

바다 내음이 물씬
두 팔을 벌리고 가슴으로 맞는다
철썩 철썩
파아란 물위 하얀 포말로 밀려와
하얀 거품을 토하고 사라진다

환호의 아우성
아! 살것 같다
가슴이 확 뚫린다


이창범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