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베조스, 3년 연속 미국 최고 부자

줌 CEO 처음으로 순위 진입
트럼프 275위→352위 하락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사진)가 3년 연속 미국 최고 부자 타이틀을 지켰다.

포브스가 8일 발표한 ‘포브스 400대 미국 부자’ 순위에서 베이조스는 1790억 달러의 순자산으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지난 7월말 자산 평가액을 기준으로 한 순위다. 포브스는 베이조스의 자산이 8월에 2000억 달러를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했다.

상위권 IT 기업인들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2위는 1110억 달러를 기록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850억 달러로 3위에, 오라클 창업자인 래리 앨리슨이 720억 달러로 5위에, 스티브 발머 전 마이크로소프트 CEO가 690억 달러로 6위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680억 달러로 7위에 올랐다. 8위와 9위는 구글 공동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675억 달러)와 세르게이 브린(657억 달러)이 차지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역대 최다 수준으로 자산을 불렸다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735억 달러로 4위를 차지했다.

400대 부자들의 자산 총합은 3조2000억 달러로 전년보다 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대형 기술주가 최근까지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한 덕분이다.

올해 순위에 새로 진입한 18명 중 화상회의플랫폼 ‘줌’의 에릭 위안 최고경영자(CEO)도 포함됐다.

코로나19로 호텔·부동산업이 직격탄을 맞은 여파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자산은 지난해 31억 달러에서 올해 25억 달러로 감소, 작년 275위에서 352위로 급락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