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난달 실업률 8.4%로 낮아져

8월 일자리 137만개 증가
6·7월보다는 증가폭 둔화
고용시장 회복 평가 엇갈려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이 한자릿수대로 떨어졌으나 일자리 증가세는 둔화했다.

노동부는 8월 실업률이 8.4%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전월 10.2%에서 2%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시작된 지난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9.8%를 훨씬 밑돈 것이기도 하다.



실업률은 지난 2월(3.5%)까지만 해도 1969년 이후 반세기 만의 최저 수준을 자랑했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사태의 직격탄으로 두자릿수대로 치솟았다. 지난 4월에는 14.7%까지 올랐다.

8월 비농업 일자리는 137만개 늘어나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역대 최다인 479만개 증가를 기록한 지난 6월 이후 일자리 증가세가 주춤거리는 모습이다. 7월(173만개 증가)과 8월 모두 전월보다 오름폭이 줄어들었다.

지난달 늘어난 일자리 중 34만4000개는 정부가 창출한 공공 일자리로 나타났다. 특히 인구 센서스를 위해 채용한 임시직이 23만8000명으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 8월에 창출된 신규 고용은 대부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을 쉬었던 무급휴직자 또는 일시해고자의 복직에 따른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분석했다.

그 결과 지난 7월 3130만 명에 이르렀던 무급휴직자는 8월 2420만 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오는 11월 대선을 두 달 앞두고 실업률이 한자릿수대로 내려가고 일자리 증가세가 이어진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분석했다.

전문가와 외신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라이언 스위트 통화정책연구소장은 블룸버그통신에 “일자리 성장이 최근 몇달 동안 완만해지기는 했지만 노동자 재고용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큰 한걸음”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가라앉지 않는 코로나19 대유행과 추가 경기부양책을 둘러싼 워싱턴 정가의 대치 정국에도 불구하고 경제가 회복세를 이어갈 수 있다는 희망을 준 결과라고 평했고, CNBC방송도 경제가 코로나19 하강 국면으로부터 계속 벗어나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였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의 수석 미국이코노미스트인 베스 앤 보비노는 뉴욕타임스(NYT)에 “우리는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NYT는 봄에 비해 일자리 창출 속도가 훨씬 느리다고 지적했고, 로이터통신은 정부의 재정지원이 말라가는 가운데 더 느려진 미국의 고용 성장이 경제 회복을 위협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보도했다.


김일곤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