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미은행, 디지털 뱅킹 전문가 영입…한인 3세 프레드 리 부행장

한미은행(행장 바니 이)은 디지털 뱅킹 강화에 나섰다.

은행 측의 2일 발표에 의하면, CIT은행 디지털 상품 부문 매니징 디렉터였던 프레드 리(사진)씨를 디지털 뱅킹 총괄 부행장으로 영입했다.

리 부행장은 디지털 혁신을 통한 고객 서비스 강화 및 신규 시장 개척 역할을 맡게 됐다. 그는 또 은행 업무를 디지털화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디지털 금융 수요를 맞출 수 있는 플랫폼 구축도 진행한다.

바니 이 행장은 “디지털 뱅킹을 통해 기존 영업망이 갖는 물리적 한계를 넘어 고객에 더 나은 서비스 제공, 새로운 시장 진출 및 기회 창출을 모색하고 있다”며 “리 부행장은 이런 은행의 전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인 이민 3세로 USC 학부 및 MBA를 졸업한 그는 “코로나 19사태로 비대면 디지털 뱅킹이 보편화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한 상품 및 서비스를 늘려 고객의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